일상 & 끄적임2009.08.21 15:59
ㅇ 5일차
  역시 07:00 기상하여 09:30 부터 일정을 시작하였다.
  내일 오전 시드니에서 한국으로 바로 출발이기 때문에 공식적으로 마지막 일정이었다.
  마지막 일정은 드림월드였다. 창피할지 모르지만, 전체 일정 중 기대가 되는 것중에 하나였다.
  놀이동산에 안가본지 오래되고 해서... 가는 길에 양모 관련 제품 구경을 했다. 패키지 여행에는
  이렇게 중간중간에 지역 특산물 등의 면세품을 구경하게 된다. 시간이 아까울 경우도 있지만,
  이번처럼 아주 재미있는 경우도 많다. 양모가 그렇게 좋은지도 알게되는 기회였다.
  2백만원이 좀 넘는 카페트가 너무 멋있어서 사고 싶을 정도였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인데...
  다른 팀 여행객 중에 그 카페트를 구입하신 분이 있다고 한다. 부럽네그려...
  드림월드에서도 사진을 많이 찍으려고 했었는데, 놀이기구 타는데 정신이 팔려 거의 사진을 찍지 못했다.
  세계에서 가장 높다던 자이언트드럽, 생각보다 시시했던 타워오브테러, 가장 처음 탄 모터코스터,
  너무너무 시시하고 재미없던 롤러코스터, 내려와서 오바이트 할뻔했던 클로...
  워터파크 빼고는 전부 타 본것 같다. 나중엔 정말 속이 다 더부룩해져서 힘들 지경이었다.
  

  캥거루와 코알라도 직접 보았는데, 코알라는 24시간 중 20시간 잠을 잔다고 한다. 
  결국 자는 모습밖에 보지 못했다. 캥거루는 생각보다 덩치가 많이 작았서인지 귀여울 정도였다.
  수영이가 먹이를 사서 직접 손바닥으로 먹이를 주기도 했다. 
  

  너무 재미있게 일정을 마치고 아쉬움을 남긴채 피곤한 몸을 이끌고 브리즈번 공항으로 향했고...
  바로 시드니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오면서 알게 된 사실인데, 롤러코스트에서 가이드 해주신 분이 해병대 장교 선배였다...
  그것도 군생활 할때에는 제대로 쳐다도 못본 14년 대선배다...
  이 사실을 서로 늦게 알게 된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ㅋㅋ ^.^
  시드니에 도착해서 호텔로 가기전 잠깐 바람을 쐰 후 체크인 했다...

ㅇ 6일차
  09:15 인천행 비행기... 05:00 기상하여 호텔에서 06:00 에 출발했다. 너무너무 아쉬운...
  왠지 별로 한것도 없는 것 같은데 이렇게 시간이 지나가 버리다니...
  그런데, 공항으로 가던 길이 왜이리 막히던지... 거의 서울같이 느껴지는 아침이었다.
  비행기에 올라 시계를 다시 맞추었다... 몇일간의 서머타임이었던 것 같다.
  지금은 비행기 안... 한국 시간으로 12:30. 도착예정시간은 18:20. 아직 6시간이나 남았다.
  그래도 거의 3시간 넘게 벌써 날아왔다. 이상하게 김치찌게, 김치 칼국수 같은 것들이 먹고싶어진다.
  

  너무 아쉽지만 휴가는 이렇게 끝나고, 내일 하루 쉬고 금요일 출근이다.
  재충전을 했으니, 원래 생활에 더 충실해져야하는 시간이다...
  내년 휴가는 어디로 갈까?... 파리?... 유럽?... ㅋㅋ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JuHoi

티스토리 툴바